홈로스팅

[보카보카1500] 홈로스팅 쿨러 강력하게 셀프 업그레이드 #1/3

2020. 8. 28.

안녕하세요. Action을 포스팅하는 Writer. AW입니다.

행동파 블로거 AW의 포스팅을 시작해볼까요?

 사용하고 있던 보카보카1500과 짝을 이루는 쿨러가 성능이 빈약하다는 느낌을 계속 받다가 결국 살짝 바닥을 뜯어 보았습니다. 그랬더니 세상에나.... 그냥 허약하디 허약한 송풍팬 하나가 달랑 달려서 그 뜨거운 200도의 원두를 식히려 하니 감당하기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그래서 간만에 쉬는날 이 녀석을 한 단계 옵그레이드(?) 시켜주기로 맘 먹고 어떻게든 되겠지라는 마음에 시작해봤습니다. 

 우선 기본 본체에 내부에는 채프가 팬 내부로 빨려들어가는것을 방지하도록 촘촘한 거름망이 하나 들어가고, 그 위에 원두를 올리는 원두망이 있습니다. 

 기본적인 원리는 팬이 돌아가며 윗쪽에서부터 열기와 공기를 빨아들여 아래로 끌어들이는 방식이고, 이 과정에서 원두망의 큰 틈사이로 채프들도 함께 내려가서 중간에 있는 채프 거름망에 모이게 됩니다. 더 미세한 가루들은 그 아래의 팬과 사이사이에 끼기 때문에 자주 청소를 해줘야 하죠. 안그러면 그나마 강하지 않은 팬의 성능이 더 저하가 될 수 있겠지요?

 많이 보던 한일 환풍기입니다. 화장실이에서 많이 보던 녀석인데, 기분이 묘~합니다.

 우선 뒤집어서 바닥에 있는 나사를 풀어주고, 일자 드라이버로 바닥의 판을 들어내어 열어주면 쉽게 열리더군요. 

 자주 청소해주는데도 틈새에 커피가루가 끼어있는게 보이시죠? 아무튼 이녀석이 제 성에 차지 않아서 이 녀석을 교체해주는게 오늘의 주 목적입니다. 옆에 배기관도 생각보다 작아서 이것도 넓혀주려고 계획하고 있긴 합니다.

 환풍팬이 고정되어 있던 나사못을 풀어줘야 하는데 생각보다 깊어서 드릴비트 길이가 아슬아슬했네요. 생각보다 드라이버로 돌리기에도 각이 잘 안나오는 애매한 위치였어요.

 다시 뒤집어서 나무를 하나 덧대고 망치고 탕탕 때려주면 중간중간 가이드로 대어있던 나무들이 떨어져나옵니다. 튼튼하게 타카못으로 박아놔서 한참을 분리했습니다. 

 이제 본체에서 이것저것 다 분해했는데 배기구가 남았군요. 나사만 몇개 풀어주면 끝입니다. 

 마침 하나 남아있던 100mm 직경의 배기관 재료가 하나 있어서 여기에 맞춰서 구멍을 넓혀주기로 했습니다. 

 다음 이야기는 #2편. 다음 포스팅에서 이어가도록 하죠!

 

copyright @ Faith-Book(Action Writer) all rights reserved.

https://faith-book.tistory.com/

 

[관련글]

2020/08/28 - [분류 전체보기] - [보카보카1500] 홈로스팅 쿨러 강력하게 셀프 업그레이드 #2/3

 

[보카보카1500] 홈로스팅 쿨러 강력하게 셀프 업그레이드 #2/3

안녕하세요. Action을 포스팅하는 Writer. AW입니다. 행동파 블로거 AW의 포스팅을 시작해볼까요? 2020/08/28 - [분류 전체보기] - [보카보카1500] 홈로스팅 쿨러 강력하게 셀프 업그레이드 #1/3 [보카보카150

faithbook7.com

2020/08/28 - [분류 전체보기] - [보카보카1500] 홈로스팅 쿨러 강력하게 셀프 업그레이드 #3/3

 

[보카보카1500] 홈로스팅 쿨러 강력하게 셀프 업그레이드 #3/3

안녕하세요. Action을 포스팅하는 Writer. AW입니다. 행동파 블로거 AW의 포스팅을 시작해볼까요? 2020/08/28 - [분류 전체보기] - [보카보카1500] 홈로스팅 쿨러 강력하게 셀프 업그레이드 #1/3 [보카보카150

faithbook7.com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1···272829303132333435···138